[AWS] EC2 예약 인스턴스 사용하는 방법

  1. 예약 인스턴스를 구매한다.
    예약인스턴스에는 1년, 3년, 전환 예약이 있고, 당연히 머신 타입, 테넌시에 따라 또 요금이 다르다.
    결제 방법또한 1년, 3년계약후 일부는 일시불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나눠서 내거나 한번에 다 지불하는 방법도 있다.
    제일 싼 방법은 3년치 예약 후 1번에 전부 일시불로 결제하는 방법이다.
    여기서 조심할 점은 세금이 미포함된 가격이라는 것과, 환율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프리티어로 제공되는 EC2 t2.nano 에서 워드프레스를 돌리고 있었는데, 계속 사이트가 다운되는 현상이 있어서 확인해봤더니
아파치 서버를 돌리는데 필요한 메모리가 부족해서 에러가 발생하는 것이었다.

결국 프리티어를 사용하다가 1년후에 예약 인스턴스로 넘어가야겠다는 계획이 1년 앞당겨졌다.
물론 예약 인스턴스를 구매하기전에 EC2를 t3.small 로 변경해보고 잘 되는지 확인한 후에 t3.small 사용을 결정하였다.

어쨋든 그렇게 [TODAY] 아침 9시에 30만원 가량의 3년치 서버비가 한번에 결제되고, 예약 인스턴스를 확인해봤는데, 상태가 결제 보류중이었다.

이때까지 예약인스턴스를 쓰면 저렴한 것만 알았지, 실제로 구매해본 적이 없었기 떄문에, 나는 저 결제 보류중이 무슨의미인지 몰랐다.

일단 고객센터에 채팅으로 문의를 했는데, 결제는 잘 되었고 예약조건과 동일한 EC2 인스턴스를 실행하기만 하면 자동으로 pending 상태가 해결된다는 것 이었다.

일단 램부족으로 인해 기존에 비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던 t2.nano 인스턴스를 정지시키고, 인스턴스 타입을 t3.small로 변경해주었다.
이후 자연스럽게 문제가 해결되었고, 사용중으로 상태가 변경되었다.

예약 인스턴스를 구매했으면, 그냥 해당하는 조건의 인스턴스를 예약한 시간부터 사용하면 된다.

예약인스턴스를 구입한 후 새로 EC2 인스턴스를 만들 필요가 전혀 없다.
예약한 조건의 인스턴스가 실행중이면 자동으로 차감된다. 다만 이게 예약 인스턴스 창에서 업데이트 되는데에는 시간이 조금 걸린다.

추가적으로 예약 인스턴스를 구매한 후 사용하지 않게 될 경우, 마켓플레이스에 남는 인스턴스를 팔 수 있다. -> 미국 계좌가 필요하다.
예약을 수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마지막으로는 예를들어 정규화 인자라는 개념이 있다.
내가 t3.small 인스턴스를 주문 했으면 이 인스턴스의 정규화 인자는 1이다.
t3.micro의 정규화 인자는 0.5이다.
이게 무슨의미냐면 t3.small을 주문했다면, t3.micro 인스턴스를 2개 실행시키는 것도 예약 할인이 같게 적용된다는 것이다.

오늘의 교훈

뭐든지 시작하기전에 매뉴얼을 참고하자.

예약 인스턴스 적용 방식 – Amazon Elastic Compute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