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ster Syndrome 가면증후군 / 개발자 현타

새벽까지 공부하고, TECH TALK 준비를 하다가 우연히 유튜브를 봤는데 발견한 영상.
이 내용을 조금만 더 일찍 알았으면 참 좋았을 것 같다.

최근에 슬럼프가 왔던 순간들이 여러 번 있었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나도 이 증후군을 겪었던 것 같다.
물론 지금도 겪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올해 초 센드버드로 이직을 하고 개발자로서 일을 하면서 내가 모르는 내용도 너무 많고, 반면에 잘하는 사람들도 너무 많았는데 이때 현타가 많이 왔던 것 같다.

정말 한없이 부족한 느낌이 많이 들었고, 기존에 있던 팀원들은 너무너무 잘하는 것 처럼 보였다.

영상에서 이야기하는 것 처럼 내가 겪고있는 게 가면증후군이라는 것, 그리고 성장하는 마인드셋을 다시 한번 장착하고 다시 시작해봐야겠다.

다른 사람의 하이라이트 만 보고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그 빛나는 모습 뒤에 있는 노력들에 대해서 궁금해 하고, 타고났다는 생각보다는 어떤 노력이 있었는지 본질을 보는 노력을 해보자.